직조공
반 고호는 민중의 편이었다. 당연히 그의 그림은 서민생활이나 노동의 현장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다. 1884년 5월의 작품이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