귀에 붕대를 맨 자화상
남프랑스로 옮긴 반 고호는 고갱에게 남불로 오도록 권유하고 그의 청을 받아들인 고갱이 도착하여 두 사람의 공동생활이 시작되었다. 그러나 두 사람은 성격차이가 컸고 예술관도 달랐다. 정신병발작을 일으킨 반 고호는 고갱과 다툰뒤 자신의 귀를 잘랐다.